韓 龍雲 詩碑- 님의 沈默 文學,詩...碑


卍海 韓 龍雲 (1879.8.29~1944.6.29) 충남 홍성 출생. 독립운동가.승려.본관 淸州.
속명 유천(裕天)
자 정옥(貞玉)
계명 봉완(奉玩)

서당에서 한학을 배우다가 동학농민운동에 가담했으나 실패 후
1896년(건양 1) 설악산 五歲庵에 들어 감.
1905년(광무 9) 인제의 百潭寺에 가서 連谷을 스승으로 승려가 되고 萬化에게서 법을 받았다.
1908년(융희 2) 전국 사찰대표 52인의 한 사람으로 元興寺에서 圓宗宗務院을 설립한 후 일본에
가서 新文明을 시찰했다.
1910년 국권이 피탈되자 중국에 가서 독립군 군관학교를 방문, 이를 격려하고 만주·시베리아
등지를 방랑했슴.
1913년 귀국, 불교학원에서 교편 잡았음.
이해 범어사에 들어가 <佛敎大典>을 저술, 대승불교의 般若思想에 입각하여 종래의
무능한 불교를 개혁하고 불교의 현실참여를 주장함.
1916년 서울 桂洞에서 월간지<唯心>을 발간,
1919년 3·1운동 때 민족대표 33인의 한 사람으로서 독립선언서에 서명,
체포되어 3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1926년 시집 <님의 沈默>을 출판하여 저항문학에 앞장섰고,
1927년 新幹會에 가입하여 중앙집행위원이 되어 京城支會長의 일을 맡음.
1931년 조선불교청년회를 조선불교청년동맹으로 개칭, 불교를 통한 청년운동을 강화하고 이해
월간지<佛敎>를 인수, 이후 많은 논문을 발표하여 불교의 대중화와 독립사상 고취에 힘씀.
1935년 첫 장편소설 <黑風>을 조선일보에 연재.
1937년 불교관계 항일단체인 卍黨事件의 배후자로 검거됨.
그 후에도 불교의 혁신과 작품활동을 계속하다가 서울 城北洞에서 중풍으로 죽었다. 시에 있어 퇴폐적인 서정성을 배격하고 불교적인 ‘님’을 自然으로 형상화했으며, 고도의 은유법을 구사하여 일제에 저항하는 민족정신과 불교에 의한 衆生濟度를 노래했다.
1973년 韓 龍雲全集 - 6권이 간행.
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大韓民國章)이 추서되었다.
작품으로 상기 장편 외 장편소설<薄命>이 있슴.
저서로는 <朝鮮佛敎維新論> <十玄談註解> <불교대전> <佛敎와 高麗諸王> 등이 있다.
출처:네이버,엠파스백과사전. 년도별로 정리 했슴.
님의 沈默

님은 갔습니다. 아아 사랑하는 나의 님은 갔습니다.
푸른 산빛을 깨치고 단풍나무 숲을 향하여 난 적은 길을 걸어서 차마
떨치고 갔습니다.
황금의 꽃같이 굳고 빛나던 옛 맹세는 차디찬 티끌이 되어서 한숨의
미풍에 날아갔습니다.
날카로운 첫 키스의 추억은 나의 운명의 지침(指針)을 돌려 놓고
뒷걸음쳐서 사라졌습니다.
나는 향기로운 님의 말소리에 귀먹고 꽃다운 님의 얼굴에 눈멀었습니다.
사랑도 사람의 일이라 만날 때에 미리 떠날 것을 염려하고 경계하지
아니한 것은 아니지만, 이별은 뜻밖의 일이 되고 놀란 가슴은 새로운
슬픔에 터집니다.
그러나 이별을 쓸데없는 눈물의 원천을 만들고 마는 것은 스스로
사랑을 깨치는 것인 줄 아는 까닭에, 걷잡을 수 없는 슬픔의 힘을
옮겨서 새 희망의 정수박이에 들어부었습니다.
우리는 만날 때에 떠날 것을 염려하는 것과
같이 더날 때에 다시
만날 것을 믿습니다.
아아 님은 갔지마는 나는 님을 보내지 아니하였습니다.
제 곡조를 못 이기는 사랑의 노래는 님의 침묵을 휩싸고 돕니다.



시멘트 구조물에 청동을 입힌 양각 비문 화강석 너비 2m 79cm 높이 9m 비신은 우리나라 최대 규모다.
부산시 진구 전포동의 산 기슭 보광원에 있다.

null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