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 錦燦 시 - 등대지기



등대지기


등대지기는 바다의 난초
열 길 벼랑 안개 속에 피어 있는
석란

밤이면 등대에 불을 밝히고
비가 오는 낮
안개 덮인 때

긴 고동을 울리며
배들이 무사히
귀향하기를 마음으로 빈다.

풍랑이 심한 날 바위에 서서
흘러간 난파선들의 추억을
더듬어 본다.
석란 잎에 서리는 이슬

열 길 박토에 뿌리를 걸고
해풍에 말리며
변변한 날 없이
그대로 시들어 가는
석란이라 하자.

일 년에 한두 번씩
낯모를 사람들이
찾아 왔다 돌아간다.
가물거리는 돛대 끝에
그리움은 칼날

육지의 계절은
도적이다.
마지막 잎이 지고나면
바다에 눈이 온다.

바위 위의 촛불이 흔들리듯이
바다의 난초는
눈 속에 묻힌다.



null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