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殷相 歌曲碑 - 가고파 文學,詩...碑



가고파 - 이 은상詩 김 동진曲.
- 내 마음 가 있는 그 벗에게

내 고향 남쪽 바다 그 파란 물 눈에 보이네
꿈엔들 잊으리오 그 잔잔한 고향바다
지금도 그 물새들 날으리 가고파라 가고파.

어릴 제 같이 놀던 그 동무들 그리워라.
어디 간들 잊으리오 그 뛰놀던 고향 동무
오늘은 다 무얼 하는고 보고파라 보고파.

그 물새 그 동무들 고향에 다 있는데
나는 왜 어이타가 떠나 살게 되었는고
온갖 것 다 뿌리치고 돌아갈까 돌아가.

가서 한데 어울려 옛날같이 살고지라
내 마음 색동옷 입혀 웃고 웃고 지내고저
그 날 그 눈물 없던 때를 찾아가자 찾아가.

물 나면 모래판에서 가재 거이랑 달음질하고
물 들면 뱃장에 누웨 별 헤다 잠들었지
세상 일 모르던 날이 그리워라 그리워.

여기 물어 보고 저기 가 알아 보나
내 몫엔 즐거움은 아무데도 없는 것을
두고 온 내 보금자리에 가 안기자 안겨.

처자들 어미 되고 동자들 아비 된 사이
인생의 가는 길이 나뉘어 이렇구나
잃어진 내 기쁨의 길이 아까와라 아까와.

일하여 시름 없고 단잠들어 죄 없는 몸이
그 바다 물소리를 밤낮에 듣는구나
벗들아 너희는 복된 자다 부러워라 부러워.

옛 동무 노젓는 배를 얻어 올라 치를 잡고
한바다 물을 따라 나명들명 살까이나
맞잡고 그물 던지며 노래하자 노래해

거기 아침은 오고 거기 석양은 져도
찬 얼음 센 바람은 들지 못하는 그 나라로
돌아가 알몸으로 살꺼이나 깨끗이도 깨끗이.
출전
1932.1.8 동아일보
1975년 노산문학선


가고파를 탄생시킨 마산 합포만 가운데의 돌섬.
1970.10.24
노래비건립위원회, 경남매일신문세우고 글 김용호 글씨 김용민 박종규기증.
마산 산호공원에 있다.

null

덧글

  • 쭈니찌니 2005/09/25 19:58 # 답글

    옆집어딘가에서 감자 타는 냄새가 나네요

    그 냄새를 맡으며//페파민트 한잔과 이곡을 잠시 정지해서
    들으려구요
  • 항구 2005/09/26 01:39 #

    감자바우라...
    옆집에서 감자가 타나보네요.
    강원도 감자가 진짜인데.
    왜 강원도 사람을 감자바우라 그러는지...
    ^^*
댓글 입력 영역